맨인블랙박스에서 알려주는 겨울철 내 차와 길냥이(고양이) 보호 방법. 그것은 바로 모닝노크 Morning Knock

Posted by DaN's a.k.a DaN
2018.01.23 23:36 DaN's 이것저것


글 / 사진 | 관리 마법사 / SBS 맨인블랙박스 캡처

All rights reserved DaN's





 매주 토, 일요일 SBS에서 하는 맨인블랙박스를 빠짐없이 보고있습니다. 이 프로를 보고있으면 안전운전에 대한 중요성을 더 느끼고 사고에 대한 경각심도 생기면서 운전에 대한 생각도 바귑니다. 그리고 유용한 정보가 많습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맨인블랙박스를 통해 알게된 캠페인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차위에 있는 길냥이차위에 있는 길냥이



 요즘처럼 추운 겨울에 길을 가다 보면 위 사진처럼 길냥이들이 보닛이나 트렁크 위에서 한가로이 누워서 일광욕을 하는 장면을 종종 보게 됩니다. 이 길냥이들이 왜 이러는지 충분히 아시겠죠. 이렇게 보이는 곳에 고양이들이 좋은데 가끔 그렇지 않을때도 있죠. 그렇다면 이 냥이들은 왜? 차 위에 있는걸까요?



고양이들에겐 따뜻한 공간고양이들에겐 따뜻한 공간



 그렇습니다. 추운 겨울에 자동차는 고양이들에게 따뜻한 공간을 제공해 줍니다. 특히 주행을 멈춘지 얼마 안된 차들은 정말정말 따뜻하죠. 이런 상태의 차라면 아래도 따뜻하지만 엔진룸은 온기가 더 오래 남아 있어서 덩치가 작은 새끼들의 경우에는 엔진룸에 까지 들어가는 일도 발생이 되곤 합니다. 엔진룸에 새끼 냥이가 들어있는 상태로 주행을 했다가는 위험한 순간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위험은 사전에 방지가 가능 할까요?? 대답은 '가능합니다.'






 이러한 문제를 사전에 방지하는 방법은 바로 '모닝노크' 입니다. 그럼 morning Knock가 무엇인지 아래 이미지를 보시면 쉽게 이해가 갈겁니다.



모닝노크모닝노크



 '모닝노크는 겨울철 자동차에 있는 고양이에게 차를 두들겨 고양이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캠페인' 이라고 합니다. 차에 오르기 전에 차체에 '똑똑똑' 노크를 하거나 차 문을 열었다 닫으면서 발생하는 소리를 이용하거나 차에 올라서 시동을 걸기 전에 발로 바닥을 두드는게 모두 모닝노크라고 합니다. 어렵지 않죠. 저도 이제부터 참여를 해야겠습니다.





모닝노크를 하므로해서 차에 발생 할 손상도 막고 생명도 보호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캠페인은 더 활성화가 되면 좋겠죠.

 저도 가끔 추차한 차를 운행 하려고 보면 차 위에(보닛, 앞유리, 위, 트렁크 등등) 고양이들 발자국이 어지럽게 찍혀 있는걸 몇번 경험해 봤는데 이제 이 캠페인도 알았으니까 아침이 아니더라도 차를 오래 세워둔 다음에 운행을 할 때는 시동을 걸기 전에 노크를 해봐야 겠습니다. 이 포스팅을 보시는 여러분들도 함께 해보는건 어떨까요??


오늘부터 날씨가 엄청 춥네요. 이번주 내내 춥다고 합니다. 감기 걸리지 않게 옷 단디 입고 출근, 외출 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만블비치
    • 2018.01.23 23:45
    울 야옹이를 위해서 모닝 노크를 해야 할것 같네요..
    • 저도 차에 오르기 전에 하려구요. 꼭 아침이 아니라도 오랜만에 시동을 걸때마다...^^;;
    • 시루학당
    • 2018.01.23 23:55
    우리아파트 주차장에도 길냥이들이 보이더라구요. 모닝노크 꼭 필요한 캠페인같아요
    • 생명도 생명이지만 주행중에 차에 이상이 생기면... 큰일이라 미연에 방지 하는게 최고인듯 합니다.^^

      안전운전 하세요~~^^
    • 돈벌레옹
    • 2018.01.24 04:09
    모닝 노크가 생명도 살리고 차도 살리는군요
  1. 아~~저희 집주차장에 고양이도많고 가끔 차위에서 자는거 몇번봤는데 모닝노크하고 타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