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aomi Bluetooth Mouse XMSB02MW :: 샤오미 블루투스 마우스

Posted by DaN's a.k.a DaN
2017.10.07 11:30 DaN's 관심사/IT & 키덜트

글 / 사진 | 관리 마법사

All rights reserved DaN's





지난 9월에 잘 사용하던 저렴이 유선 마우스가 스스로 더블 클릭을 하는 오작동을 하더군요. 그래서 주문을 했습니다. 물론 국내주문이 아니고 해외주문인건 안비밀 입니다. 물론 이 마우스를 받는데 약 2주 정도 걸린거 빼고는 아주아주 좋네요. 그럼 이제 샤오미 블루투스 마우스 개봉기를 쓰겠습니다.




노란 봉투노란 봉투


역시 거기서 주문을 하면 이 노란 종이봉투에 담겨서 잘 오네요. 시간이 좀 걸려서 마치 모르는 선물을 받는 기분이긴 하지만요. 앞으로 배송 속도가 좀 빨라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Xiaomi Mouse XMSB02MWXiaomi Mouse XMSB02MW


여태 샤오미 제품을 몇개 구입을 해봤지만 패킹이 갈수록 좋아지네요. 이번에 구매한 제품은 예전의 보조배터리 보다 더 좋습니다.

제품의 사양을 보면 무게가 참 착합니다. 물론 AAA 사이즈 건전지 두개의 무게는 제외한거겠죠. 그래도 100g이 안된다는게 참으로 놀랍습니다.



모습을 드러낸 마우스모습을 드러낸 마우스


상자에서 XMSB02MW를 꺼내면 아주 조촐한 내용물이 사용자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내용물은 다름아닌 중문으로 된 메뉴얼과 제가 사용 할 마우스 본체 입니다.

중문으로 된 메뉴얼은 읽을 수 없지만 제품의 몸체는 현재 제가 사용하고있는 맥북이랑 색이 아주 잘 맞습니다. 뭐 일부러 실버를 구입한 이유이기도 하죠. 참고로 이 제품은 '골드 / 실버' 두가지 색상이 있습니다.



블루투스 & 무선블루투스 & 무선


제가 이 제품을 선택한 이유는 물론 가격이 저렴한 이유도 있지만 '블루투스와 무선'이 동시.. 아니 선택이 가능해서 입니다.

위 이미지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무선은 초록색으로, 블루투스는 파란색으로 구분이 되어져 있습니다. 가운데 LED가 있는 부분을 누르면 램프의 색이 초록과 파랑으로 변경이 됩니다. 어떤 모드로 사용을 할지는 사용자가 선택을 하면 됩니다. 그 전에 전원은 off가 아닌 on으로 놔야 하겠죠.




모드선택 방법모드선택 방법


아래쪽의 뚜껑을 오픈하면 배터리를 넣을 수 있는 슬롯과 무선 마우스로 사용을 할 때 수신기로 사용이 될 USB 동글이가 들어있습니다. Bluetooth는 이 동글이가 필요가 없으니까 그대로 꼽아두면 되고 무선으로 사용을 할 때만 꺼내서 PC에 있는 USB 포트에 꼽으면 됩니다. 그리고 앞쪽의 램프 부분을 눌러서 램프 색을 결정하면 됩니다. 작동법도 참 쉽죠.



0

맥북 바디 색깔과 같은 mouse


아무리 봐도 맥북과 색깔이 참 잘 어울립니다. 제가 만일 12" 맥북 골드를 갖고 있었다면 Xiaomi Mouse 도 골드를 구매 했을겁니다.

골드는 다음 기회로 넘기겠습니다. ㅎㅎㅎ



배터리를 넣고 전원을 On하면 기본적으로 무선 모드에 맞춰져 있습니다. Bluetooth 모드로 사용을 하시려면 램프의 색깔을 파란색으로 맞추시고 본인의 PC와 페어링을 하시기 바랍니다.



우선 가격이 2만원이 넘지 않았습니다. 이런 저렴한 가격에 Bluetooth & Wireless 기능을 함께 갖추고 있다는게 참으로 놀랍습니다. 그리고 무게또한 가벼워서 맘에 쏙 듭니다. 물론 배터리를 끼우면 좀 늘어나긴 하겠지만요. 그래도 며칠 사용을 해봤는데 버튼도 적당한 저항감이 있도 반응도 유선에 비해 뒤지지 않아서 좋습니다.
저는 사용을 하지 않을때는 전원을 Off 상태로 놓습니다. 이러면 배터리 소모가 줄어서 조금 오래 사용 할 수 있을거라 혼자 예상을 합니다. ㅎㅎㅎ

이상으로 저렴한 블루투스 겸 무선 마우스인 샤오미 XMSB02MW 개봉을 해봤습니다. 저는 급하지 않아서 시간이 걸려도 한국보다는 저럼한 직구를 택했고 한글판이 아닌 중문판을 구매 했습니다. 그래도 사용을 하는데 큰 문제는 없네요. 다음엔 Xiaomi 저주파 자극기 개봉기를 써보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